로그인  |   마이페이지  |  
아이디
비밀번호
사이트 이용방법
버그리포트
설문조사
인테리어 / 리모델링
질문 / 답변
자주묻는질문
이벤트
부동산 발빠른뉴스
포토뉴스
전문가 칼럼
매매/임대 가이드
분양 소식
재개발 소식
부동산 상식
화이트도장과 에코시공
심플하면서 넓어 보이게...
서울시 은평뉴타운 롯데캐...
메인 > 부동산정보 > 부동산발빠른뉴스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집’에 갇힌 대한민국 2010-07-17 09:23:47
작성인
2482 조회:2178     추천:291

‘집’에 갇힌 대한민국

[동아일보] 거래 16개월만에 최저…수도권 집값 석달째 하락

미분양에 입주 포기까지 겹쳐 ‘유령 아파트’ 속출


대한민국이 ‘집’에 갇혔다.

부동산 가격이 빠른 속도로 떨어지면서 집을 가진 사람들은 외환위기 이후 1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재산가치가 줄어드는 속 쓰린 경험을 하고 있다. 거래마저 끊기면서 집을 가진 사람들이 집을 옮기고 싶어도 옴짝달싹 못하는 딱한 처지가 됐다.

새 아파트를 분양받았지만 원래 살던 집이 팔리지 않는 바람에 이사를 가지 못하고 갈수록 불어나는 대출금 이자만 갚아야 한다. 급하게 돈이 필요해 집을 내놓았지만 제때 팔리지 않아 경매에 넘어가기도 한다. 추가 금리인상이 예상되면서 이자 걱정에 밤잠을 설치는 사람도 많다. 평생에 걸쳐 이뤄낸 내 집 마련의 꿈이 이제 악몽이 되어 가계의 목을 조르고 있다.

15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6월 전국 아파트의 실거래가 신고는 3만454건으로 글로벌 금융위기로 시장이 얼어붙었던 지난해 2월(2만8741건) 이후 1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최근 4년(2006∼2009년)의 같은 달 평균(4만2847건)보다 28.9% 적은 수치다.

아파트 실거래가도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전용면적 77m², 4층)는 3월 10억1900만 원에 거래됐지만 지난달엔 8억6000만 원에 팔려 석 달 사이에 약 1억6000만 원 떨어졌다. 지난달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서울 ―0.6%, 서울 외 수도권 ―0.7% 떨어져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대규모 미분양 사태에 입주 포기까지 겹치면서 전국 곳곳에서 사람이 살지 않는 ‘유령 아파트’가 속출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일부 지방에만 있는 일로 알려졌지만 최근 들어 수도권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6월 초 입주를 시작한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단지는 미분양이 30%를 넘는 데다 그나마 입주한 가구가 전체의 20%도 되지 않아 치안문제까지 우려되고 있다.

부동산 거래 실종 사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할 경우 개별 가계의 경제적 고통을 넘어 심각한 사회문제로 번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손재영 건국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아파트 가격의 연착륙을 유도하면서 꽉 막힌 부동산 시장의 물꼬를 트는 해법을 정부 차원에서 진지하게 검토해볼 때가 됐다”고 말했다.

김재영 기자 redfoot@donga.com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Copyright 2019 부동산의 모든것 2482.info All rights reserved.
Query Time : 1.2 sec